휴대폰의 역사, '그때 그 휴대폰'

이재형l승인2014.08.2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피플투데이 이재형 기자] = 우리나라는 천만 스마트폰 시대를 넘어 어느덧 3천만 시마트폰 시대를 돌파했다. 일반 꼬마부터 노인에 이르기까지 스마트폰을 쓰지 않는 사람을 찾기가 더욱 어려운 실정이다. 이제는 스마트폰이 없으면 가만히 있지 못하는 ‘스마트폰 중독’과 같은 사회적 문제까지 발생되었다. 지금 우리가 이렇게 편하게 사용하는 스마트폰. 기억이 잘 나지 않을수도 있는 과거 ‘휴대폰’은 어떠하였는지 지금부터 살펴보자


1973년 ~ 1988년  ‘벽돌 시대’   - 사진 : Motorola DynaTAC 8000X
90년대 초반에는 자동차 트렁크나 좌석에 설치했다. 과거 시대극 드라마나 영화 등에서 차량에서 통화하는 장면을 본 적이 있을 것이다. 이 휴대폰은 1983년 연방통신위원회의(FCC) 승인을 받은 세계 첫 휴대폰이다. 주로 끊임없이 연락을 주고 받아야 하는 사람들에게만 유용하게 쓰였다. 이 때의 휴대폰 가격은 매우 고가였고 사람들은 빠른 소통에 있어 그리 답답함과 불편함을 느끼지 않았기 때문이다. 


1988년 ~ 1998년  ‘캔디바 시대’   - 사진 : A NOKIA CANDY BAR
길고 가늘게 직사각형모양으로 생긴 모바일 기기를 지칭하는 용어로 휴대전화의 사용량이 늘어나면서 기지국의 밀도가 높아지고, 그로 인해 기기의 요구 전력량이 줄어들며 휴대폰의 크기를 점차 줄일 수 있게 되었다. 유럽에서는 이 때 휴대폰의 보급과 함께 무선 네트워크 사업에 하나 둘 뛰어들기 시작해 많은 수익을 얻어 들였고 반대로 유선 전화서비스 회사들이 추락하기 시작했다.


1998년 ~ 2008년  ‘피처폰 시대’    - 사진 : SAMSUNG ANYCALL
과거 음성 통화, 문자 메시지, 간단한 게임만을 쓸 수 있던 캔디바 시대였다면 이 때부터는 휴대폰을 이용하여 다양한 어플리케이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되었다. 특히 휴대폰에 카메라장착이 시작되면서부터 소비자들의 관심과 구매 수요가 증가하여 전 세계적으로 엄청난 판매가 이루어졌다. 


2007년 모바일의 혁신 Jobs, Steve ‘아이폰’   - 사진 : iPhone 3G
2007년 1월 9일 아침, 휴대폰의 혁신이 이루어진 순간이다. 이날 스티브 잡스는 아이폰3G를 소개하며 모바일 세계를 바꿔놓았다. 일명 ‘터치폰’인 아이폰은 미국에 출시된 지 넉달도 채 되지 않아서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팔린 모바일 기기가 되었다. 이 아이폰이 우리나라에도 도입 되면서 이 때부터 삼성과 애플의 경쟁이 시작되었다. 아이폰은 잘 모르는 사람에게는 휴대전화로, 아이폰에 대한 공부를 좀 한사람에게는 컴퓨터로도 사용되는 휴대전화이다.


2009년 ~ 현재  ‘스마트 시대’   - 사진 : 왼쪽순  HTC One (m8), iPhone 5S, SAMSUNG Galaxy S5
이 후 휴대폰 뿐만 아니라 각 종 테블릿 PC와 스마트워치 등의 등장으로 휴대폰은 휴대폰 그 이상의 것으로 진화되었다. 또한 모바일 시장은 아직도 대기업에서부터 외국계기업, 벤처기업들 까지 다양한 모바일 사업들의 경쟁이 이루어지고 있다.

이재형  maillj@naver.com
<저작권자 © 피플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형의 다른기사 보기

최근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윤리강령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PEOPLE TODAY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상호명 : PEOPLE TODAY  |  사업자번호 : 201-16-66789  |  발행인 : 손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경숙
본사 : 서울시 중구 퇴계로197 충무빌딩 5F  |  Tel. 02-764-2100  |  Fax. 02-764-7100  |  E-mail peopletoday@daum.net
서울지사 : 서울시 서초구 효령로55길 15 807호
Copyright © 2022 피플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