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료원 간호사 유서, "죽어서도 보고 싶지 않아"

유족·협회, 엄중한 진상조사 촉구 정지원 기자l승인2019.01.11l수정2019.01.11 14:5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사진=JTBC 뉴스 캡처

서울의료원 간호사 서 씨가 유서를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서울의료원에서 근무하던 간호사 서 씨가 5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숨진 서 씨가 남긴 SNS 메시지와 유서에는 동료들을 원망하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2013년부터 서울의료원에서 근무한 서 씨는 평소 언니에게 SNS 메시지를 보내 "밥도 먹지 못하고, 물도 마시지 못하고 일했다"며 고통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숨진 이후에 서 씨가 남긴 유서에는 "나를 발견해도 병원에 가지 말아달라. 죽어서도 보고 싶지 않다. 병원 사람들은 장례식장에 찾아와도 받지 말아달라"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확인됐다.

유족들은 유서의 내용을 근거로 집단 괴롭힘 의혹을 제기하며 분노하고 있다. 간호협회는 깊은 애도를 전하며 서울의료원에 병원 차원의 확실한 진상조사를 요구했다. 누리꾼들은 간호업계 내에서 고질적 악습으로 이어져 온 가혹행위인 '태움'이 분명하다며 병원 측을 비난하고 있다.

병원 측에서는 "병원 차원에서 조사단을 꾸려 원인을 조사 중에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태움이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태움이란 보통 교대근무에서 발생하며, 고인은 통상근무자였기에 태움과는 무관하다"고 해명했다. 정확한 사망 원인에 대해서는 아직 조사 중이다.


정지원 기자  camus2912@gmail.com
<저작권자 © 피플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근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PEOPLE TODAY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상호명 : PEOPLE TODAY  |  사업자번호 : 201-16-66789  |  발행인 : 손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은주
본사 : 서울 양천구 목동중앙북로 73 덕수빌딩 3층  |  Tel. 02-764-2100  |  Fax. 02-764-7100  |  E-mail peopletoday@daum.net
부산·영남 지사 : 부산 남구 문현동 815 한일빌딩 17층  |  Tel. 051-637-2114  |  Fax.051-637-2112
서울 지사 : 서울시 마포구 토정로 253 2층
경기 지사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무궁화로 20-38 로데오탑빌딩 4층
Copyright © 2019 피플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