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3분기 매출 70조원 돌파…"반도체·폴더블폰이 이끈 역대급 호실적"

박예솔 기자l승인2021.10.28l수정2021.10.28 17:1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가 올 3분기 70조원이 넘는 매출을 기록하며 분기 기준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삼성전자는 올 3분기 연결기준 매출 73조9800억원, 영업이익 15조8200억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0.48%, 영업익은 28.04% 각각 증가한 수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비대면 업무가 확산하면서 반도체 사업이 호황을 맞았고, 3세대 폴더블폰의 글로벌 인기에 힘입어 스마트폰 판매가 늘어난 것도 호실적의 배경으로 꼽힌다.

삼성전자의 분기 매출이 70조원을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분기 영업익 역시 반도체 초호황기(슈퍼사이클)였던 2018년 3분기(17조5700억원) 이후 역대 두 번째로 높다.

구체적으로, 반도체 부문에선 지난해 같은 기간(5조5400억원)보다 5조원 이상 늘어난 10조600억원의 영업익을 올렸다. 삼성전자 3분기 전체 영업익의 64%에 해당하는 수치다.

스마트폰 등 모바일(IM) 부문 역시 호실적에 힘을 보탰다. 갤럭시Z폴드3와 Z플립3 등 3세대 폴더블폰이 출시 후 100만대 이상 팔리면서 인기를 끌었다. IM 부문 매출은 28조4200억원, 영업익은 3조3600억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디스플레이 부문은 1조4900억원의 영업익을 기록했다. 중소형 패널의 경우 스마트폰 고객사의 신제품 출시 효과로 실적이 크게 늘었지만, 대형 패널의 경우 액정표시장치(LCD) 판매가격이 크게 떨어지면서 효과가 반감됐다.

소비자가전(CE) 부분은 3분기 14조1000억원, 영업익 7600억원을 기록했다. 영상디스플레이와 생활가전은 고급형 TV와 비스포크 라인업으로 매출을 늘려가고 있지만, 이번 분기에 원자재와 물류비 등 비용 상승으로 수익성이 다소 줄었다.

삼성전자의 3분기 시설투자는 10조2000억원 집행됐다. 사업별로는 반도체 9조1000억원, 디스플레이 7000억원 수준이다.


박예솔 기자  yesall429@naver.com
<저작권자 © 피플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예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근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윤리강령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PEOPLE TODAY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상호명 : PEOPLE TODAY  |  사업자번호 : 201-16-66789  |  발행인 : 손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경숙
본사 : 서울시 중구 퇴계로197 충무빌딩 5F  |  Tel. 02-764-2100  |  Fax. 02-764-7100  |  E-mail peopletoday@daum.net
부산지사 : 부산시 남구 자성로152 17층
서울지사 : 서울시 서초구 효령로55길 15 807호
Copyright © 2021 피플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