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가 곧 수익 창출로 이어지는 직업"

이은지 교원더오름 네트워크 마케터 김지현 기자l승인2019.12.16l수정2019.12.16 17:5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소통의 힘을 느끼니 긍정적 사고 생겨…"대인기피증 극복"
-드레스 디자이너가 최종 꿈

제품 구매 시 여러 항목을 따지는 소비자들이 늘어나고 있다. 이들은 '똑똑한 소비자', '현명한 소비자'로 불리기도 한다. 이러한 특성의 소비자들이 늘어나면서 제품 제조업자의 판매 방식이 다양하게 변화하고 있다. 이에 따라 제품의 마케팅에도 변화가 생겼는데, 최근엔 '네트워크 마케팅(Network Marketing)'이 유행하고 있다. 이전엔 제품을 제조한 업자가 도매와 소매 단계를 거쳐 소비자에게 제품이 전달했다. 하지만, 네트워크 마케팅은 도매와 소매의 중간 유통을 거치지 않고 곧바로 소비자에게 제품을 공급한다. 즉 중간 유통 구조가 사라지고, 소비자가 곧 판매자가 돼 제품을 판매하는 식의 마케팅이 네트워크 마케팅이다. 교원 더오름에서 네트워크 마케터로서 활약하고 있는 이은지 마케터를 만나 네트워크 마케팅 등에 관해 들었다.

소비한 물품을 가지고 상업·목적성 더해 홍보하는 직업
교원 더오름의 2년차 이은지 마케터는 네트워크 마케터란 직업을 "필요한 소비로 수익을 창출하는 직업"이라 소개했다.
"각종 SNS를 통해 자신이 구매 물품의 후기나 정보 전달을 하는 사람들이 많잖아요. 여기서 나아가 구매 물품을 두고 상업, 목적성을 더해 자신이 형성한 온라인 네트워크 속에 물품 홍보 및 정보 전달을 하는 게 온라인 네트워크 마케팅인 거예요. 오프라인 네트워크 마케터도 있는데 저는 주로 온라인에서 활동하고 있어요."

그는 현재 네트워크 마케터로서 활동하면서 쇼핑몰 회사도 다니고 있다. 이은지 네트워크 마케터는 "네트워크 마케터가 투잡, 쓰리잡을 하면서도 선택하기에 좋은 직업”이라며 꾸준하게 자신의 네트워크를 만들어나가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많은 사람들이 ‘당장의 성과가 왜 나지 않느냐’고 물어보기도 하는데, 길게는 2년에서 3년까지 참을성 가지고 진득이 노력해야 성과가 나오는 게 네트워크 마케팅이에요. 자신만의 네트워크가 만들어져야 자신이 곧 '브랜드'인 네트워크 마케팅이 파워를 가질 거고, 그게 곧 소득으로 이어지게 되죠."

사람들과 자주 소통하다 보니 점점 긍정적인 사람으로 탈바꿈
이은지 네트워크 마케터는 자신이 과거 '부정적인 사람'이었다고 고백했다. "예전에 스스로가 좋지 않은 상황에 빠졌다고 생각하게 되니 부정적인 사람으로 변하더라고요. 자존감까지 떨어지기 시작하니 혼자서 나만의 ‘동굴’을 만들며 사람들을 기피했어요."
하지만, 그는 네트워크 마케터로 활동하면서 긍정적으로 변했다고 한다. 사람들과 자주 소통을 하면서 '소통의 힘'을 느꼈고, 그게 곧 나를 '긍정적인 사람'으로 변화시켰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사람들에게 좋은 정보를 전달하고, 또 홍보하는 그 과정에서 소통을 하다 보니깐 점점 소통의 힘도 느끼더라고요. 자신감도 생기고요. 그렇게 자연스레 긍정적인 사람으로 바뀌었어요."

그는 독자들에게 스스로를 비관하는 시간을 가지기보다는 그 시간에 '무엇이라도 하라'고 조언했다. "직장인분들 중에 과거의 저처럼 자신의 상황이 '힘들다'고 비관하시는 분들도 분명 있을 거예요. 그러지 말고, 그 시간에 무엇이라도 하셨으면 좋겠어요. 가만히 있다고 해서 해결되는 건 아무것도 없거든요. 돈이던 시간이던 나를 위해서 도움이 되는 그 무엇이라도 하시는 게 결국 자신을 성장시키는 거 같아요."

최종 꿈인 '드레스 디자이너' 위해 준비하고 있어
이은지 네트워크 마케터는 드레스 디자이너가 되는 게 최종 꿈이자 목표라고 했다. 그는 "예전에 드레스 만드는 일을 잠깐 배운 적이 있다"며 "그때부터 디자이너를 꿈꾸게 됐다"고 고백했다. 
"드레스 디자이너가 되기 위해서는 공간도 자금도 필요하더라고요. 이를 마련하기 위해 지금 하고 있는 네트워크 마케팅, 쇼핑몰 일은 꼭 필요한 단계라고 생각해요. 그렇다고 지금 일을 대충 하는 건 아니고요. (웃음) 디자이너가 되기 위한 준비를 다 마칠 때까지 열심히 일할 거예요."


김지현 기자  knowise2971@gmail.com
<저작권자 © 피플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PEOPLE TODAY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상호명 : PEOPLE TODAY  |  사업자번호 : 201-16-66789  |  발행인 : 손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경숙
본사 : 서울 양천구 목동중앙북로 73 덕수빌딩 3층  |  Tel. 02-764-2100  |  Fax. 02-764-7100  |  E-mail peopletoday@daum.net
서울지사 : 서울시 서초구 서초중앙로22길 97 금당빌딩 B1층
경기지사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무궁화로 20-38 로데오탑빌딩 4층
Copyright © 2020 피플투데이. All rights reserved.